상단영역

본문영역

Sai Life Sciences, 2022년 지속가능성 보고서 발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입력 2022.12.07 12:39
  • 기자명 PR Newswire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하이데라바드, 인도, 2022년 12월 7일 /PRNewswire/ -- 세계 굴지의 의약품 위탁연구 및 위탁개발생산 기업(CRO/CDMO)[ https://www.sailife.com/?utm_source=pr&utm_medium=web&utm_campaign=sustainability-report-2022 ] Sai Life Sciences가 Global Reporting Initiative (GRI) 표준에 따라 작성된 회사의 2022년 지속가능성 보고서의 공개를 발표했다. 이 보고서는 '지속가능성 성공을 위한 조직(Organising for Sustainability Success)'이라는 주제를 통해 지속가능성과 관련된 구체적인 사안을 선제적으로 다룸으로써, 인식과 실천의 차이를 점점 줄이고자 하는 Sai Life Sciences의 노력을 설명하고 있다. 보고서 전문은 여기[ https://www.sailife.com/sustainability-report/2022/?utm_source=pr&utm_medium=web&utmcampaign=sustainability-report-2022/ ]에서 확인할 수 있다.

Sai Life Sciences releases its Sustainability Report 2022

CEO 겸 상무이사 Krishna Kanumuri는 이번 보고서의 발표에 대해 "기후 변화와 발전 목표 이행의 긴급성에 대한 인식을 배경으로, 자사는 지속가능성을 향한 약속을 실천으로 옮기는 작업을 이어가고 있다"며, "2022년 지속가능성 보고서는 경제, 환경 및 사회적 토대 전반에 걸쳐 자사의 지속적인 노력을 반영하며, '함께 개선한다'는 자사의 정신을 반복적으로 제시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올해 보고서는 Sai Life Sciences가 발표한 3번째 지속가능성 보고서다. 이 보고서는 여러 영역에서 Sai Life Sciences가 거둔 중요한 성과를 소개한다. 몇 가지 주요 사항을 소개하면 다음과 같다.

Sai Life Sciences는 조직적인 변혁 프로젝트인 Sai Nxt의 일환으로, 지속가능성 의제를 진행시키는 데 큰 진전을 이뤘다.

Sai Life Sciences는 2019년에 지속가능발전목표(Sustainable Development Goals, SDGs)를 설정하고, 달성 기한을 2022년까지의 3년으로 잡았다. Sai Life Sciences는 이 기간에 학습한 교훈을 통합함으로써, 다음 여정을 위한 목표와 대상을 구상하고 있다.

Sai Life Sciences 소개

Sai Life Sciences는 복합 저분자 발견, 개발 및 상업화를 가속화 하기 위해 전 세계적으로 혁신업체 및 생명공학 기업과 협력하는 풀-서비스 CRO-CDMO[ https://www.sailife.com/?utm_source=pr&utm_medium=web&utm_campaign=stephen-h-joins-slsc ]다. Sai Life Sciences는 인도, 영국 및 미국에 위치한 자사 시설에서 2,200명이 넘는 직원을 고용하고 있다. Sai Life Sciences는 민간 기업이며, 국제적인 투자사인 TPG Capital과 HBM Healthcare Investments의 지원을 받는다. https://www.sailife.com/ 

사진: https://mma.prnasia.com/media2/1961343/Sai_Sustainability_Report_2021_22.jpg?p=medium600 
로고: https://mma.prnasia.com/media2/1044186/Sai_Life_Sciences_Logo.jpg?p=medium600 

[편집자주] 해당 기사는 자료 제공사에서 제공한 것으로, 팜뉴스는 내용에 대해 어떠한 편집도 하지 않았음을 알려 드립니다.

출처 : PR Newswire 보도자료

개의 댓글

0 / 400
댓글 정렬
BEST댓글
BEST 댓글 답글과 추천수를 합산하여 자동으로 노출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수정은 작성 후 1분내에만 가능합니다.
/ 400

내 댓글 모음

이 시각 추천뉴스
랭킹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