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영역

본문영역

현대바이오,코로나19 치료제 'CP-COV03' 임상2상 사실상 완료

투약절차 모두 마쳐... 300명 임상에 '부작용 無'
니클로사마이드 생체이용률 난제 해결 PK로 입증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입력 2022.12.05 09:20
  • 수정 2022.12.06 11:47
  • 기자명 이권구 기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팜뉴스=이권구 기자]  현대바이오사이언스(대표 오상기)는 자사 범용 항바이러스제 후보물질 'CP-COV03' 코로나19 임상2상 투약절차를 모두 마쳤다고 5일 발표했다.

이와 관련, 회사는 코로나 확진자 300명을 대상으로 한 이번 임상은 지난 5월 11일 첫 환자 모집이 이뤄진 이래 약 7개월 만에 사실상 끝난 셈으로, 임상은 마지막 퇴원자에 대한 3주간 외래관찰이 끝나면 공식 종료된다고 설명했다. 

현대바이오는 임상이 공식 종료되는 대로 보건당국에 CP-COV03 긴급사용승인 신청 절차를 진행할 계획이다.

현대바이오 관계자는 " 300명을 대상으로 한 임상이 부작용 없이 순조롭게 끝나는 것은 이례적인 일"이라며 "이번 코로나 임상을 통해 CP-COV03 안전성이 더욱 부각됐다고 할 수 있다"고 말했다.

회사 측에 따르면 이번 임상에서 나온 CP-COV03 약동학(PK) 데이터도 주목을 끈다. 임상 참여자 60명 채혈결과를 토대로 분석한 결과 CP-COV03의 혈중약물농도가 높은 상위 10명의 최고 혈중농도는 평균 660ng/mL로, 코로나19 바이러스 증식을 100% 억제하는 약물농도(IC100)를 훨씬 웃돈 것으로 나타났다. 

현대바이오가 개선한 CP-COV03 주성분 니클로사마이드 생체이용률이 인체에서 확인된 셈이라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현대바이오는 먼저 코로나 치료제로 CP-COV03 사용승인을 받은 뒤 이를 출발점으로 이 약물 적응증을 확대할 계획이다. 코로나19 임상1,2상을 모두 마친 CP-COV03를 타 질환 치료제로 용도 확대시에는 임상2상 직행이 가능하다.

CP-COV03는 바이러스가 세포에 침입할 경우 세포의 오토파지 촉진으로 바이러스 종류와 변이를 가리지 않고 제거하는 '숙주세포 표적(host-directed)' 메커니즘을 갖고 있다.  

개의 댓글

0 / 400
댓글 정렬
BEST댓글
BEST 댓글 답글과 추천수를 합산하여 자동으로 노출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수정은 작성 후 1분내에만 가능합니다.
/ 400

내 댓글 모음

이 시각 추천뉴스
랭킹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