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영역

본문영역

삼천당제약,아일리아 바이오시밀러 'Binding Term Sheet' 체결

'SCD411', 계약 상대방 비공개...계약금 -마일스톤 5천만 유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입력 2022.11.28 16:06
  • 수정 2022.11.28 16:21
  • 기자명 이권구 기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팜뉴스=이권구 기자] 삼천당제약(주)이 해외 제약사와 아일리아 바이오시밀러(SCD411)에 대한  'Binding Term Sheet'를 27일 체결했다고 28일 공시했다. 회사는 대상은  상대방 요청으로 비공개한다고 밝혔다. 

삼천당제약에 따르면  이번 'Binding Term Sheet'은 아일리아 바이오시밀러 제품 유럽 공급 및 독점판매권에 대한 내용으로, 계약금 및 마일스톤은 5천만 유로(원화 환산시 약 690억/ 본계약 체결 후 단계별 마일스톤 수령), 예정판매 지역은 유럽 15개국(프랑스, 독일, 영국, 스페인, 이탈리아 등),  Profit Sharing은 10년간 유럽 15개국 판매로 발생하는 순매출 50% 삼천당 지급 등에 대해 상호 합의했으며,  법적 구속력을 갖췄다. 

회사는 본 계약 체결 예상 시기는 2023년 2월로,  'Binding Financial Term Sheet'에 대한 본 계약체결시 지체없이 재공시 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편 삼천당제약은 2020년 9월 첫 환자 투약을 시작으로 미국 및 일본 등 15개국 황반변성 환자 576명을 대상으로 SCD411과 오리지널 의약품(아일리아) 간 유효성, 안전성, 약동학 및 면역원성 등 비교연구를 위해 진행한 SCD411' 임상3상을 최근 종료했다.  

삼천당제약은 2023년 1월 SCD411 임상3상 최종보고서를 수령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으며, 관련 데이터가 나오는대로 학회 등을 통해 발표할 계획이다.

개의 댓글

0 / 400
댓글 정렬
BEST댓글
BEST 댓글 답글과 추천수를 합산하여 자동으로 노출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수정은 작성 후 1분내에만 가능합니다.
/ 400

내 댓글 모음

이 시각 추천뉴스
랭킹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