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영역

본문영역

엠디뮨, 산업통상자원부 '차세대 세계일류상품' 선정

해외 마케팅, 연구개발, 금융 자금 지원 등 우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입력 2022.11.19 15:23
  • 수정 2022.11.19 15:24
  • 기자명 이권구 기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팜뉴스=이권구 기자] 엠디뮨이 압출 베지클 기반 약물전달기술 바이오드론(BioDrone™) 플랫폼으로 ‘차세대 세계일류상품’에 선정됐다고 밝혔다.

세계일류상품 육성사업은 산업통상자원부가 수출 유망 상품과 생산기업을 선정해 지원하는 사업이다. 세계일류상품은 ‘현재 세계일류상품’과 ‘차세대 세계일류상품’으로 나뉘는데, 엠디뮨이 선정된 ‘차세대 세계일류상품’은 향후 7년 이내 세계 점유율 5%이상, 점유율 5위 이내로 성장할 가능성이 있는 품목에게 주어진다.

엠디뮨 바이오드론은 보건신기술 인증, 장영실기술혁신상 수상 등  이력으로 혁신성과 성장성, 글로벌 경쟁력을 인정받았다. 엠디뮨은 이번 선정으로 해외 마케팅, 연구개발(R&D), 금융 자금 지원 등에서 우대를 받게 된다. 

엠디뮨은 인체 세포를 압출해 세포유래베지클(Cell-derived Vesicle, 이하 CDV)을 생산하는 원천 특허기술을 보유하고 있다. CDV는 대량생산이 가능하고 모세포 활성을 그대로 갖고 있어 세포치료제로 개발하거나 약물전달체로 활용할 수 있다. 

엠디뮨은 CDV 특성을 활용해 약물을 원하는 조직으로 전달하는 차세대 약물전달기술인 바이오드론 플랫폼을 개발했다. 최근 이화여대 문창모 교수 연구팀이 중간엽 줄기세포 기반 바이오드론으로 염증성 장질환(IBD) 치료 효과를 입증하고, 인하대 최정석 교수 연구팀이 침샘질환 효능을 확인하는 등 다양한 질환 모델을 통해 치료 효능이 검증됐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엠디뮨 배신규 대표는 “ 최근 미국 바이오텍 Caravan Biologix와 기술수출 계약을 체결하는 등 바이오드론 플랫폼을 활용한 치료제 상업화 단계를 밟아가고 있다”며 “이번 차세대 세계일류상품 선정을 계기로, 글로벌 파트너링과 해외 진출을 지속적으로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엠디뮨은 여러 희귀 난치질환 치료제에 바이오드론 플랫폼을 활용할 수 있도록 제약사 및 연구기관에 특정 세포 기반 CDV를 생산해주는 ‘solution provider’ 역할도 하고 있다. 

개의 댓글

0 / 400
댓글 정렬
BEST댓글
BEST 댓글 답글과 추천수를 합산하여 자동으로 노출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수정은 작성 후 1분내에만 가능합니다.
/ 400

내 댓글 모음

이 시각 추천뉴스
랭킹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