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영역

본문영역

대한약사회 "동물병원 처방 및 투약 내역 공개해야"

대약 동물약품위원회 자체 설문조사 결과 발표
"반려동물 보호자 96.5%, 약물 내역 투명하게 공개 원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입력 2022.09.27 06:00
  • 기자명 김응민 기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건강서울페스티벌(9.4)에서 진행된 반려동물 보호자 대상 동물용의약품 관련 인식조사
사진. 건강서울페스티벌(9.4)에서 진행된 반려동물 보호자 대상 동물용의약품 관련 인식조사

[팜뉴스=김응민 기자] 대한약사회가 반려동물 보호자를 대상으로 진행한 자체 설문조사 결과, 보호자 중 상당수가 자신이 기르는 반려동물에게 처방·투약된 약물이 투명하게 공개하길 희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대한약사회 동물약품위원회는 지난 9월 4일 건강서울페스티벌에서 반려동물 보호자를 대상으로 진행된 동물용의약품 관련 인식조사를 실시했다. 

약사회에 따르면  반려동물 보호자 96.5%(108명)가 자신이 보호하는 반려동물에게 처방·투약한 약물의 내역을 투명하게 공개하길 바라며, 89.4%(101명)는 반려동물 보호자의 요구에 수의사는 원외처방전을 발급해야 한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대한약사회 측은 "앞서의 내용 외에도 일부 동물용의약품이 동물병원에서만 취급이 가능한 부분에 대해서도 95.6%(108명)가 동물약국도 동등하게 공급되어야 한다는 의견을 가지고 있었다"라며 "이를 위해 정부 차원의 제도 마련이 필요하다는 의견이 93.8%(106명)로 나타났다"라고 전했다.

이를 두고 약사회는 동물용 의약품이 '수의사 중심'의 유통 정책을 고수하고 있으며, 이에 대한 인식이 부정적이라고 지적했다. 

약사회 측은 "특히, 동물 의료제도와 관련해 응답자의 85.8%(97명)는 원외처방전을 한 번도 받아본 적이 없으며, 66.4%(75명)는 동물진료를 받은 후 원외처방전을 받을 수 있다는 내용도 인지하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라고 강조했다.
 

자료=대한약사회 제공
자료=대한약사회 제공

실제로 설문에 참여한 반려동물 보호자들은 공통적으로 자신의 반려동물에게 투여되고 있는 약물에 대해 궁금해 하는 경우가 많았으며, 투약 내역이 투명하게 공개되길 원한다는 목소리도 있었다.

특히 이날 동물용의약품 관련 인식 조사에 참여한 응답자의 96.5%(109명)는 동물병원을 이용해 본 경험이 있었으며 전체 응답자의 77.9%(88명)[(28.3%(32명)는 매우 부담, 49.6%(56명)는 부담)]가 동물병원 과도한 비용에 부담을 갖고 있다고 응답했다.

강병구 동물약품이사는 "지난 2013년부터 시행중인 수의사 처방제에 따라 동물병원에서의 원외처방전 발급이 정상적으로 이뤄지지 않고 있다"라며 "동물에게 처방된 의약품의 안전한 사용을 위해서는 투약내역이 투명하게 공개되어야 한다"라고 지적했다.

이어 "반려동물을 위한 건전한 의료환경 조성과 비정상적인 동물용의약품 유통구조 개선을 위해 동물병원에서 사용하고 있는 모든 의약품에 대한 내역을 보호자에게 공개를 위해 민관의 협력과 노력이 절실한 상황이다"라며 "대한약사회는 앞으로도 동물보호자의 정당한 권리 행사를 위해 노력해 나가겠다"라고 덧붙였다.

개의 댓글

0 / 400
댓글 정렬
BEST댓글
BEST 댓글 답글과 추천수를 합산하여 자동으로 노출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수정은 작성 후 1분내에만 가능합니다.
/ 400

내 댓글 모음

이 시각 추천뉴스
랭킹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