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영역

본문영역

근골격계 건강 지키기 위한 조건... '올바른 자세'의 유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입력 2022.09.26 19:05
  • 기자명 이석훈 기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녹번한의원 정구훈 원장
녹번한의원 정구훈 원장

현대인들 중에서는 대부분의 사람들이 근골격계 통증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다. 어깨가 뻐근하고 허리가 결리는 등의 문제는 나이와 성별, 직업 등을 가리지 않고 많은 이들에게 나타나는 증상이라고 할 수 있다.

이유는 현대인들이 오랜 시간을 앉아서 생활하는 좌식 습관을 가지고 있는데, 그 앉아있는 자세가 바르지 않고 잘못됐을 경우, 이러한 건강상의 문제로 이어지는 경우가 발생한다고 볼 수 있다.

자세는 바로 거북목이나 일자목과 같은 자세인 고개를 앞으로 쭉 뺀 자세나 다리를 꼬고 앉는 자세, 허리를 바로 펴지 않고 구부정하게 앉아있는 자세 등이 있다. 이러한 자세는 각각 목과 어깨, 허리, 골반 등의 균형을 잃게 만들고 작게는 뻐근하고 결리는 통증이 나타나는 것에 그치지만 크게는 체형의 변화로 이어져 디스크나 척추관 협착증, 회전근개파열과 같은 질환으로 이어질 가능성이 있다.

디스크와 같은 근골격계 질환의 문제점은 재발이 잦고 통증의 정도가 시간이 갈수록 더 심해진다는 점이다. 따라서 해당 질환을 앓고 있는 환자들이 교정을 하거나 치료를 하지 않는다면, 시간이 지날수록 더 힘들어질 수 있다. 통증이 심해지게 되면 등을 벽에 기대지 않고서는 똑바로 앉아있기 힘들 정도로 고통을 호소하는 경우도 있을 정도다.

근골격계 질환의 치료를 위해서는 바른 자세를 유지하는 것이 도움이 될 수 있다. 잘못된 자세는 통증 및 질환, 자세 변형 등을 유발하기 때문에, 질환을 예방할 수 있도록 허리를 꼿꼿이 세운 바른 자세를 유지할 수 있도록 해야 하며, 생활 속에서 가벼운 스트레칭 등을 병행하는 것이 도움이 될 수 있다.

이와 함께 교정할 수 있는 치료를 받는 것이 도움이 될 수 있다. 한의원에서 실시하는 추나요법의 경우, 통증을 다스리고 어긋난 신체의 균형을 바로잡는데 도움을 줄 수 있는 방법으로 한의사가 직접 문제가 생긴 부위에 유효한 자극을 가해 불균형을 해결하는 부분에 초점을 맞춘다.

이와 같은 방법은 사람의 체형 및 증상, 통증의 정도에 따라 치료 방법이 달라지기 때문에, 이러한 부분을 꼼꼼하게 고려해 치료를 받는 것이 바람직할 수 있다.

 (글. 녹번한의원 정구훈 원장)

개의 댓글

0 / 400
댓글 정렬
BEST댓글
BEST 댓글 답글과 추천수를 합산하여 자동으로 노출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수정은 작성 후 1분내에만 가능합니다.
/ 400

내 댓글 모음

이 시각 추천뉴스
랭킹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