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영역

본문영역

신라젠, 스위스 바이오제약 기업과 'MCI' 후보물질 기술도입 계약 체결

' 유사분열 체크포인트 억제제' 개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입력 2022.09.20 08:03
  • 수정 2022.09.20 12:35
  • 기자명 이권구 기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팜뉴스=이권구 기자] 신라젠은  스위스 'Basilea Pharmaceutica International Ltd'사와 유사분열 체크포인트 억제제(MCI) 후보물질 기술도입 계약을 19일 체결했다고 20일 공시했다.

계약 내용은 인산화효소인 Threonine tyrosine kinase(TTK)와 Polo-like kinase 1(PLK1) 억제를 통한 유사분열 체크포인트 억제제(Mitotic Checkpoint Inhibitor, MCI) 개발로, 미국 FDA 임상1상시험을 허가받았다.

계약금액은 Upfront  14,000,000 USD(계약체결 후 5영업일 이내 지불),마일스톤(Phase 2 initiation 4,500,000 USD, 4,500,000 CHF, Phase 3 initiation 9,000,000 USD, 9,000,000 CHF), Filing for NDA (23,500,000 CHF), NDA approval     (78,000,000 USD_, Sales Milestones(192,500,000 USD, 임상/허가 및 상업화 성공에 따른 단계별로 지급하는 마일스),로열티 등이다.

신라젠은 " 신라젠에게 '계약물질' 독점적 실시를 부여하는 것과 관련해 각 당사자 간 제반 권리와 의무를 규정했다"며 "동 계약 Upfront를 포함한 각 단계별 지급 모든 기술료는 반환 의무가 없다"고 설명했다.

한편  'Basilea Pharmaceutica International Ltd'는 스위스 바젤에 본사를 둔 다국적 전문 바이오 제약 회사로, 2000년 10월 로슈에서 분사 설립돼 항생제, 항진균제, 종양학 약물 등을 개발하고 있다. 

개의 댓글

0 / 400
댓글 정렬
BEST댓글
BEST 댓글 답글과 추천수를 합산하여 자동으로 노출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수정은 작성 후 1분내에만 가능합니다.
/ 400

내 댓글 모음

이 시각 추천뉴스
랭킹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