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영역

본문영역

한미약품,서방형 PPI 위염치료제 ‘에소메졸디알 10mg’ 출시

서방형 PPI 계열 중 첫 '위염치료제' 허가...식사 전∙후 상관없이 복용 가능
3개 제품 7개 용량 에소메졸패밀리, 위산 과다분비 관련 치료 옵션 확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입력 2022.12.02 09:46
  • 수정 2022.12.02 10:06
  • 기자명 이권구 기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팜뉴스=이권구 기자]  한미약품이 PPI(Proton pump inhibitor) 성분 중 하나인 에스오메프라졸(Esomeprazole)을 서방형으로 개발한 ‘에소메졸디알서방캡슐’ 저용량 제품(10mg)을 위염치료제로 추가 발매했다. 

이에 따라 한미약품은 PPI 성분 제품군인 ‘에소메졸패밀리’ 적응증을 기존 역류성식도염에서부터 ‘위염’까지 확보해 의료진 처방 옵션을 확대하고, 환자들에게는 우수한 효과와 복용 편의성까지 갖춘 의약품을 제공할 수 있게 됐다. 

에소메졸패밀리 최초 제품인 ‘에소메졸’은 한미약품 독자적 제제기술로 개발된 제품으로, 2013년 미국 FDA로부터 국내 제약회사 최초로 개량신약 허가를 받았다. 한미약품은 기존 PPI 제제 '미충족 수요'였던 식전 복용 불편함을 개선하기 위해 서방형 제제를 추가 개발(에소메졸디알서방캡슐)했으며, 이를 통해 국내 최초 에스오메프라졸 성분 ‘식사 전∙후 상관없이 복용 가능한 PPI’ 제품을 시장에 선보였다.  

회사 측에 따르면 이번에 출시한 에소메졸디알 10mg은 저용량 서방형 제제로 ‘급성위염 및 만성위염의 위점막 병변 개선’이라는 적응증을 확보하게 되면서 치료 옵션을 대폭 확대할 수 있게 됐다. 실제로 전국 22개 종합병원 의료진이 참가한 대규모 3상 임상시험을 통해 위염 치료 효과와 안전성이 입증됐으며, 고지방식 섭취 환자와 공복 투여 환자간 약력학적 차이가 없어 식사 여부와 관계없이 복용 가능하다.

에소메졸디알 10mg과 같은 PPI 제제는 기존 위염 치료제로 많이 처방되고 있는 H2RA(histamine H2 receptor antagonist) 제제 단점으로 꼽히는 약물 내성에서 자유로워 반복 투여 시에도 위산분비 억제 효능이 유지된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이번 에소메졸디알 10mg 출시에 따라, 한미약품은 에소메졸캡슐 2개 용량(20mg, 40mg)과 에소메졸디알서방캡슐 3개 용량(10mg, 20mg, 40mg), 에소메졸플러스정(에스오메프라졸+제산제) 2개 용량(20/350mg, 40/350mg) 등 총 3개 제품 7개 용량의 ‘에소메졸패밀리’ 라인업을 구축하게 됐다.

에소메졸패밀리는 지난해  원외처방 매출 538억원을  기록하는 등 PPI 시장 새로운 트렌드를 창출하고 있다. 2008년 첫 출시된 에소메졸캡슐을 시작으로 2021년말까지 에소메졸패밀리 누적 원외처방액은 3071억원이다(UBIST 기준). 

개의 댓글

0 / 400
댓글 정렬
BEST댓글
BEST 댓글 답글과 추천수를 합산하여 자동으로 노출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수정은 작성 후 1분내에만 가능합니다.
/ 400

내 댓글 모음

이 시각 추천뉴스
랭킹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