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영역

본문영역

의사 대부분,'디지털 마케팅' 긍정적..잘하는 제약 '대웅·한미·비아트리스'순

의사 1,000명 대상 설문..10명 중 9명 '처방에 긍정적 영향'
"최신 정보 습득 도움 받아" "처방 약제 추가정보 습득 유용"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입력 2022.11.29 08:47
  • 수정 2022.11.29 09:38
  • 기자명 이권구 기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팜뉴스=이권구 기자]  비대면 시대를 맞아 제약사들이 디지털 마케팅을 강화하고 있는 가운데, 의사 회원 대다수가 제약사 디지털 마케팅 활동이 처방에 긍정적인 영향을 끼친다고 답했다.

의사 전용 지식 정보 공유 커뮤니티 플랫폼 인터엠디컴퍼니(대표 이영도)가 지난 10일부터 5일간 의사 회원 1,000명을 대상으로 ‘의사가 생각하는 제약사 디지털 마케팅’에 관한 설문조사를 진행한 결과,  의사 회원 91%가 제약사 디지털 마케팅 활동이 처방에 긍정적인 영향을 끼친다고 답했다. '신제품에 대한 정보 습득에 유용'하다는 답변이 42.8%로 가장 많았고, '기존에 처방하던 약제 추가 정보 습득에 유용'하다는 답변이 30.3%로 뒤를 이었다.

디지털 마케팅을 잘 하고 있는 제약사 순위에 대해 2020년 설문조사에서는 한미약품(34.5%), 대웅제약(29.6%), CJ(HK이노엔)(24.2%), GSK(23.5%), 화이자(15.9%) 순으로 나타났으나, 올해는 대웅제약(15.7%), 한미약품(14.4%), 비아트리스(8.65%), JW중외제약(7.8%), 보령(7.1%) 순으로 응답,지난해와 순위가 달라진 것으로 확인됐다. (*2020년 설문은 상위 3개 복수 응답, 2022년은 전 항목 복수 응답 가능으로 설문 진행)

또, 의사 회원들은 제약사 디지털 마케팅 방식 중 주로 온라인 세미나 및 학술대회(41.5%)와 제약사 의사 전용 포털(26.8%)을 통해 정보를 얻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현재 제약사 의사 전용 포털에 1~4개 가입한 비율이 78.8%로 가장 높게 나타났고, 80.4%가 '학술 정보 습득'과 '웹 세미나 참여'를 위해 이용하고 있다고 답했다. 반면, 제약사 의사 전용 포털을 ‘자주 이용하지 않는다’고 응답한 의사 회원들도 32.5%로 나타났다.

후기에 따르면 제약 의사 전용 포털의 아쉬운 부분에 대해 ‘관심분야 학술 내용이나 콘텐츠 부족’, ‘더 이상 업데이트 되지 않는 특정 약물에 집중된 오래된 정보’, ‘커뮤니티 활성화 부족’ 등을 꼽았다. 이에 더해, 보강을 원하는 항목으로는 ‘가독성 좋은 콘텐츠’, ‘강의 다시보기 서비스 및 요약본’, ‘다양한 진료과, 질환에 대한 콘텐츠’, ‘약제 사용에 관련한 최신 가이드라인 및 주의사항’ 등으로 답했다.

개의 댓글

0 / 400
댓글 정렬
BEST댓글
BEST 댓글 답글과 추천수를 합산하여 자동으로 노출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수정은 작성 후 1분내에만 가능합니다.
/ 400

내 댓글 모음

이 시각 추천뉴스
랭킹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