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영역

본문영역

K뷰티 스페인서 가파른 성장세.. 뷰티디바이스⸱네일아트 등 미용시장으로 확장 

미용기기, SNS와 입소문 통해 젊은 소비층 중심 확산
가정용 피부관리기기, 고물가 시대의 틈새시장 공략해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입력 2022.09.02 06:00
  • 기자명 김태일 기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팜뉴스=김태일 기자]스페인에서 K뷰티의 인기가 화장품을 넘어 미용기기 네일아트 등으로 확대되고 있다. 스페인의 한국산 화장품 수입 규모도 최근 4년간 가파른 상승세를 이어가고 있다. 한국 화장품(HS코드 3304 기준) 수입액은 2018년 1005만 유로에서 2021년 1495만 유로로 증가해 48.8% 성장률을 기록했다. 특히, 2022년 상반기 중에는 총 1081만 유로 규모의 화장품을 한국에서 수입해 전년 동기 대비 44.5% 가파른 상승세를 기록했다.

다만, 타 경쟁국에 비해 한국 화장품의 스페인 시장 진입 수준은 아직 낮은 수준이다. 스페인의 전체 화장품 수입 중 한국산 비중은 2022년 상반기 기준 1.8%로 프랑스(38.7%), 독일(15.9%), 이탈리아(9.6%) 등과 같은 EU국가와 여전히 큰 격차를 보이고 있다. 

KOTRA 마드리드무역관은 스페인 소비자들은 대체로 보수적인 소비 성향을 갖고 있어 기존에 구매하던 브랜드에 대한 충성도가 높으나 대도시 젊은 소비층을 중심으로 한국 화장품의 우수한 가성비가 효능에 대한 입소문이 퍼진 결과라고 분석했다.

특히 음악, 드라마, 영화 등 다양한 한류 문화 콘텐츠가 스페인 MZ세대를 중심으로 인기를 얻게 되고 한국인들의 피부 관리법과 화장법에 대한 관심이 늘어난 점도 한국 화장품 판매에 긍정적으로 작용했다는 것이다.

스페인 내에서 한국 화장품을 판매 중인 여러 유통기업과 접촉한 바에 따르면, 수많은 한국 화장품 브랜드가 스페인 시장에 진출해 있어 해당 유통기업들은 신규 공급선 발굴보다는 이미 수입 중인 제품의 판매를 확대하는 데 관심이 높은 것으로 파악됐다.

화장품 외 다양한 뷰티용품으로 한국산 제품에 대한 관심 확대

K뷰티 인기에 따라 한국산 일반 스킨케어 화장품의 신규 브랜드 론칭에 대한 현지 바이어들의 관심은 점차 낮아지는 추세이다. 그러나 최근 들어 한국 화장품 취급 바이어들은 다른 뷰티용품으로 눈길을 돌리기 시작했다. 즉, 화장품으로 시작된 K-뷰티에 대한 관심이 미용용품으로 확산되는 추세이다.

이 중에서 최근 스페인 소비자들에게 가장 관심을 받는 품목 중 하나는 네일용품이다. 스페인의 네일 아트는 아직 손톱에 매니큐어를 바르는 것에서 크게 벗어나지 않았다. 그러나 한국의 경우 다양한 색상의 매니큐어는 물론이고 네일스티커, 젤 타입 네일, 네일파츠 등 손톱 위를 다양하고 화려하게 장식할 수 있는 많은 제품이 개발 및 출시돼 있다. 이러한 한국의 다양한 네일아트 용품들이 스페인 언론이나 개인 블로그에 소개되고 있으며 스페인 일부 화장품 바이어들도 이러한 추세에 맞춰 한국 네일아트 공급선 발굴에 나서고 있는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또한, 부가가치가 높은 피부관리용품에 대한 관심도 크게 늘어나고 있다. 특히, 한국 화장품 붐을 선도했던 마스크팩이 스페인 내에서 대중화가 이뤄지며 화장품 매장뿐만 아니라 일반 슈퍼마켓에서도 판매되자 바이어들은 단가가 다소 높더라도 기존 제품과 차별화를 이룰 수 있으며 피부 개선 효과를 극대화할 수 있는 제품에 눈을 돌리고 있다.

KOTRA 마드리드무역관은 “한국의 다양한 뷰티용품이 스페인 전체 시장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아직 제한적이지만, 이러한 제품에 대한 정보가 SNS와 입소문을 통해 젊은 소비층 중심으로 확산되고 있다”며 “이러한 추세에 따라 현지 바이어들도 각종 뷰티용품 공급기업을 적극 발굴 중에 있어 한국에서 이미 널리 판매되고 있는 뷰티용품들이 머지않아 스페인 시장에도 상륙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어 “장기화된 고물가 현상으로 스페인 소비자들의 구매력이 점차 약화됨에 따라 값비싼 피부관리 서비스 이용을 줄이는 대신 가정에서 직접 피부를 관리하려는 수요가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며 “한국은 HIFU, 갈바닉 이온, 고주파 등 다양한 기술을 적용한 가정용 피부관리기기를 판매하고 있어 고물가 시대의 틈새시장으로 스페인 바이어를 공략해볼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개의 댓글

0 / 400
댓글 정렬
BEST댓글
BEST 댓글 답글과 추천수를 합산하여 자동으로 노출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수정은 작성 후 1분내에만 가능합니다.
/ 400

내 댓글 모음

이 시각 추천뉴스
랭킹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