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영역

본문영역

메디포스트, 오원일 신임 대표이사 선임

동종줄기세포 치료제 무릎연골결손치료제 ‘카티스템’ 개발 주도
파이프라인 글로벌임상- 상업화, 세포유전자치료제 CDMO사업 집중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입력 2022.08.08 23:30
  • 수정 2022.08.09 08:59
  • 기자명 이권구 기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팜뉴스=이권구 기자]  메디포스트는 오원일 연구개발본부장을 대표이사로 선임했다.

오원일 신임 대표이사는 서울대학교 의학박사로 서울아산병원, 삼성서울병원을 거쳐 2004년 메디포스트 연구개발본부 본부장으로 합류했으며, 메디포스트 글로벌 세포치료제 전문기업 도약을 위해 이번에 신규 대표이사로 선임됐다. 오원일 신임 대표이사는 동종줄기세포 치료제인 무릎연골결손치료제 ‘카티스템’ 개발과 차세대 줄기세포치료제 플랫폼 SMUP-Cell 개발을 주도했다.

오원일 대표이사 선임과 함께 메디포스트는 본격적인 글로벌 시장 진출을 위해 카티스템과 주사형 무릎골관절염 치료제 'SMUP-IA-01' 글로벌 임상 및 상업화에 역량을 집중한다. 또 지난 7월 투자한 캐나다 세포유전자치료제 CDMO전문기업인 옴니아바이오(OmniaBio)와 파트너십 강화를 바탕으로 신사업인 북미 CDMO시장 진출 뿐만 아니라 기존 사업과 시너지 극대화를 통해 기업가치를 제고할 계획이다.

아울러 지속적인 연구개발 및 상품개발을 통해 제대혈 활용도를 제고해 시장지배력을 더욱 확대할 예정이다.

오원일 대표이사는 “ 메디포스트 글로벌 시장 진출의 중요한 터닝포인트에 대표이사직을 맡게 되어 막중한 책임감을 느낀다”며 “ 20여년 간 줄기세포치료제 연구개발 경험을 바탕으로 주력 파이프라인의 글로벌 임상과 상업화가 성공적으로 이뤄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는 동시에, 미래 신성장동력인 글로벌 CDMO사업에서도 의미있는 성과를 거둬 명실공히 글로벌 세포치료제 전문기업으로 도약할 수 있도록 열과 성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22년간 메디포스트를 이끌었던 창업주 양윤선 전 대표이사는 메디포스트 이사회 의장으로서 지속적으로 회사 성장에 기여할 예정이다.

개의 댓글

0 / 400
댓글 정렬
BEST댓글
BEST 댓글 답글과 추천수를 합산하여 자동으로 노출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수정은 작성 후 1분내에만 가능합니다.
/ 400

내 댓글 모음

이 시각 추천뉴스
랭킹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