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영역

본문영역

난소 기능 저하, 임신계획 없더라도 정기검진으로 신경 써야

전문가 "생리 주기가 짧아진다면, 난소 기능 의심해봐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입력 2022.08.05 17:46
  • 기자명 이석훈 기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아이리스 산부인과 강은지 대표원장
사진. 아이리스 산부인과 강은지 대표원장

[팜뉴스=이석훈 기자] 최근 늦게 결혼하는 만혼 현상이 두드러지면서 난임 인구 역시 증가하고 있는 추세다. 임신에 필요한 난자를 생산하는 난소는 여성이 나이를 들어 감에 따라 그 기능이 자연스레 떨어질 수밖에 없는데, 이것이 난임의 원인으로 작용하는 것이다.

난임은 부부가 피임을 하지 않은 상태에서 정상적인 성생활을 하고 있음에도 1년 이상 임신이 되지 않는 것으로 주된 원인인 난소 기능 저하 외에도 난관요인, 자궁요인, 남성의 정자 이상 등은 물론 흡연이나 음주 등 후천적 요인도 함께 복합적으로 작용한다.

난소 기능 저하는 35세부터 서서히 시작돼 점차 가속화되며, 한번 기능이 떨어지게 되면 자연회복이 거의 불가능하다. 더군다나 겉으로 드러나는 특별한 증상이 없어 스스로 알아차리기 어려우며, 단순히 임신에 대한 문제만이 아니라 여성 건강에 악영향을 미치므로 주의가 요구된다.

따라서 임신계획을 가지고 있는 젊은 가임기 여성이라면 반드시 난소 기능을 체크해보고 필요한 조치를 취해야 한다. 난소 기능을 살펴보는 검사로는 혈액 검사, 초음파 검사가 있으며, 그 중 혈액 검사는 대표적으로 AMH(항뮬러관 호르몬)가 있다. AMH는 난소에 있는 원시난포에서 분비되는 물질로 난소 기능이 떨어질수록 그 수치가 떨어진다.

난소 기능은 사람마다 저하되는 속도가 다르기 때문에 주기적인 검사를 해보는 것이 좋다.  검사 결과에 따라 여성들은 난자 동결을 하거나 임신 계획을 미리 세울 수 있고, 난임이 있는 경우 치료 방향을 판단할 수 있다.

20대의 젊은 여성도 평소의 생활습관, 극심한 스트레스 등 환경적 요인이 난소기능 저하를 불러올 수 있다. 난소기능저하는 제때 조치가 이뤄지지 않고 방치할 시 난임은 물론이고 조기 폐경으로 이어질 수 있는 만큼 임신계획이 없더라도 평소 검사를 통해 본인의 상태를 파악할 필요가 있다.

난소의 기능이 저하되면 난자의 성숙주기가 정상적으로 작동하기 않게 되어 생리 주기가 짧아지고, 무월경까지 이르게 될 수 있다. 자신의 생리 주기가 평소보다 짧아지고 있다면 난소기능 저하를 의심해보고 진료를 받아보는 것이 바람직하다.

개의 댓글

0 / 400
댓글 정렬
BEST댓글
BEST 댓글 답글과 추천수를 합산하여 자동으로 노출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수정은 작성 후 1분내에만 가능합니다.
/ 400

내 댓글 모음

이 시각 추천뉴스
랭킹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