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영역

본문영역

KTR, 화장품·방향제 원료 등 폐기물 자원화 활성화 기대

국립환경과학원 재활용환경성평가기관 지정...다양한 폐기물 자원화 사업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입력 2022.07.19 10:51
  • 기자명 김태일 기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팜뉴스=김태일 기자]KTR(한국화학융합시험연구원)이 한국환경공단, 수도권매립지관리공사에 이어 세번째로  ‘재활용환경성평가기관’으로 지정됐다.

KTR은 국립환경과학원으로부터 ‘재활용환경성평가기관’으로 19일 지정받았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KTR은 재활용 공정 및 제품의 안전성과 적정성 평가서비스를 수행, 평가기관 부족에 따른 승인 소요시간 장기화 등으로 어려움을 겪던 관련기업과 산업 폐기물 재활용 시장 활성화에 도움을 제공할 수 있게 됐다.

재활용환경성평가기관은 폐기물관리법상 규정하고 있지 않은 새로운 유형의 재활용 폐기물이나 자연매체와 직접 접촉하는 일정 규모 이상 폐기물의 인체와 환경에 미치는 영향을 평가하고 기술 적합성을 검증하는 곳으로 국내에서는 2017년부터 관련 제도를 도입, 시행중이다.

하지만 지금까지 한국환경공단과 수도권매립지관리공사 2곳에서만 평가업무를 수행중이어서 재활용 사업 아이템을 갖고 있어도 승인 절차가 오래 걸리는 등 기업들이 시장진출에 어려움을 겪어 왔다.

KTR은 기관 지정에 맞춰 폐기물 유해 특성 및 환경영향 예측 관련 장비를 구축하고, 전문 인력을 확충해 19일부터 재활용 분야나 폐기물 종류에 상관없이 현재 폐기물관리법상 허용되지 않은 모든 재활용 방식을 대상으로 안전성 및 적정성 평가서비스를 제공한다. 

특히 기존 폐기물 및 토양분야 공인 시험기관으로서 수행해 왔던 폐기물 시료채취 및 분석에서 재활용환경성평가서 작성까지 관련 서비스를 원스톱으로 제공하게 됐다. 

재활용환경성평가를 받고자 하는 기업은 KTR 자원순환센터와 사전 협의 후 신청서를 제출하면 된다.

KTR 권오정 원장은 “KTR의 오랜 환경분야 분석 경험 및 전문인력과 장비를 활용해 신뢰도 높은 재활용 평가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라며 “특히 환경성 평가제도 정착과 재활용 시장 활성화를 돕고 안전한 폐기물 재활용을 유도하는 등 우리 기업의 재활용 신기술 시장 진입을 돕겠다”고 밝혔다.

한편, 지난 1월 국립환경과학원이 공지한 재활용 승인 현황에 따르면, 콘크리트 폐받침목을 야외 계단 및 바닥재로 활용하거나 커피 찌꺼기를 화장품 및 방향제 원료로 재활용하는 등 재활용환경성 평가를 통해 다양한 폐기물 자원화 사업이 가능하다.

개의 댓글

0 / 400
댓글 정렬
BEST댓글
BEST 댓글 답글과 추천수를 합산하여 자동으로 노출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수정은 작성 후 1분내에만 가능합니다.
/ 400

내 댓글 모음

이 시각 추천뉴스
랭킹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