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영역

본문영역

부작용 우려 LED 마스크 등 안전기준 대폭 강화

국제 표준에 따른 빛·레이저 안정성, 오존·질소산화 물 기준치 등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입력 2021.08.04 09:51
  • 수정 2021.09.09 10:15
  • 기자명 김태일 기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팜뉴스=김태일 기자]빛에 의한 피부 부작용, 오존 발생 등의 우려가 제기된 LED 마스크 등 가정용 미용기기 사용에 대한 안전관리가 강화된다. 

국가기술표준원은 ‘가정용 미용기기’와 ‘감열지’에 대한 안전기준을 제정하여 고시했다고 밝혔다. 

LED마스크, 플라즈마 미용기기 등 가정에서 사용하는 미용기기에 대해 빛에 의한 피부 부작용, 오존 발생 등의 우려가 제기돼 왔다. 

이에 얼굴이나 눈에 근접해 사용하는 가정용 미용기기 4종(LED마스크, 두피관리기, 눈마사지기, 플라즈마 미용기기)에 대해 안전기준을 마련했다.

주요 안전기준 내용은  ▲(LED마스크, 두피관리기) 국제표준(IEC)에 따른 빛·레이저 안전성 등급 ▲(눈마사지기) 화상방지를 위한 재질별 온도기준 ▲(플라즈마 미용기기) 오존, 질소산화물 기준치 등이다.

감열지는 영수증, 순번대기표 등에 사용되는 용지로 일상생활에서 널리 사용되나, 체내 호르몬 분비를 교란할 수 있는 비스페놀A가 포함될 수 있어 안전관리가 필요해 EU와 동일한 수준의 기준비스페놀A 함량을 전체 중량 대비 0.02 % 미만으로 규정했다.

가정용 미용기기와 감열지는 각각 ‘전기용품 및 생활용품 안전관리법’의 안전확인대상 제품과 안전기준준수대상 제품에 해당한다. 

가정용 미용기기의 제조·수입업자는 출고·통관 전에 지정된 시험기관에서 제품시험을 받아야 하며, 감열지의 제조·수입업자는 스스로 안전기준에 적합함을 확인 후 유통하여야 한다.

국가기술표준원 이상훈 원장은 “일상생활에서 밀접하게 사용하는 제품일수록 안전관리의 필요성이 높다”며 “안전기준 마련 이후에 기업들이 안전기준을 잘 준수하여 안전한 제품이 유통될 수 있도록 사후관리에도 만전을 기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제정·고시된 가정용 미용기기 및 감열지 안전기준은 각각 내년 3월과 5월부터 시행된다.

개의 댓글

0 / 400
댓글 정렬
BEST댓글
BEST 댓글 답글과 추천수를 합산하여 자동으로 노출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수정은 작성 후 1분내에만 가능합니다.
/ 400

내 댓글 모음

이 시각 추천뉴스
랭킹뉴스